활동사업
팝콘에서 치매유발 성분 발견
관리자
2012-08-09 오후 2:19:12
2612

버터향 내는 물질…마가린·캔디, 맥주에도 포함

영화를 볼 때면 습관처럼 먹게 되는 팝콘에 치매 유발 물질이 들어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 8일 UPI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 대학 약물 설계센터(Center for Drug Design ) 연구팀은 팝콘에서 버터 냄새와 향을 내는 디아세틸(diacetyl)이 알츠하이머(치매) 유발물질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.

연구를 이끈 이 센터의 책임자 로버트 빈스는 “디아세틸이 알츠하이머의 원인인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덩어리를 뇌 속에서 만드는 물질과 유사한 구조를 갖고 있다”고 설명했다. 디아세틸은 이 덩어리가 커지게 만드는 데다 이것이 신경세포에 미치는 독성도 강화하게 만드는 것으로 드러났다. 디아세틸은 팝콘 외에도 마가린, 스낵,캔디, 구운 음식, 애완동물 사료, 맥주, 샤르도네 와인에 착향제로 쓰이고 있다.

다른 실험에서는 이 물질이 뇌 속으로 해로운 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혈액뇌장벽(blood-brain barrier)을 쉽게 뚫고 침투한다는 것이 발견된 바 있다. 전자레인지로 튀기는 팝콘이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밝혀진 바 있다. 이번 연구결과는 ‘독물학의 화학적 연구(Chemical Research in Toxicology)’ 저널에 실렸다.


[기사출처 : kormedi닷컴]
기사계속보기 : http://www.kormedi.com/news/article/1204197_2892.html